제자들 선교회 수원지구

우리들의 이야기

소개합니다

캠퍼스소식

사역자소식

맏가지소식

회원정보실

아주대동방

수과대동방

수여대동방

경희대동방

한세대동방

푸른가지회

중보기도실

나눔터

채플메세지

리민수칼럼

선교게시판

인물자료실

일반자료실

사역자료실

일반사진첩

사역사진첩

이달의행사

이달의후원

  home :: 토론실


0
 9392   470   1

이        름  
   대표선교사 (2020-07-12 11:25:04, Hit : 34, Vote : 3)
제        목  
   <기사> "교회 소모임까지 막은건 너무해, 철회해야"
"교회 소모임까지 막은건 너무해, 철회해야"
입력 2020.07.12 10:23

무소속 윤상현 의원이 코로나 방역과 관련, “교회의 정규예배 이외의 소모임까지 금지한 것은 너무 나갔다”고 했다. 그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“자칫 교회에 대한 역차별 논란을 일으킬 수 있으니 즉각 철회돼야 한다”며 이같이 밝혔다.

윤 의원은 “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당국의 노고를 모르는 바 아니다”라면서도 “방역수칙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꼼꼼히 챙기면 될 일을 소모임까지 규제한다는 것은 종교활동을 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”고 했다.

이어 “가족 모임이나 동아리 소모임 등도 방역수칙만 철저하게 준수한다면 별문제  가 없는데 그 정도 모임에 불과한 교회의 구역예배와 성경공부 모임, 성가대 연습 등 소모임까지 금지한다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”며 “타 종교와 비교할 때는 더 그렇다”고 했다.

윤 의원은 “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온 ‘정부의 교회 정규예배 이외 행사 금지 취소’ 청원은 이틀 만에 37만명의 국민이 동의했다”며 “이젠 청와대가 답을 해야 한다”고 했다

이전 글
   누리간사의 쾌유를 위해 기도해주세요!!

대표선교사  
2020/07/16 
다음 글
   6/30 가지장교육 [3]

장세진  
2020/07/16 
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mnetv